'컬투쇼' 경리, 계약만료 후 근황 보니…

 
 
기사공유
경리. /사진=컬투쇼 방송캡처

'컬투쇼' 경리가 전속계약 만료 후 일상을 전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가수 경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스페셜 DJ로는 코미디언 유민상이 함께했다.

이날 방송에서 경리는 "얼마 전 회사 계약이 끝나서 프리 상태"라며 "나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해보는 시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태균은 "주로 어떤 시간을 갖냐"고 물었고, 경리는 "내가 뭘 하면 좋아할까 생각한다"며 "그리고 활동하면서 즐기지 못한 것들을 많이 즐기고 있다. 그동안 앞만 보고 달렸다"고 털어놨다.

또한 다음 음반 활동에 대해 묻자 "좋은 회사를 만나야 낼 수 있을 것 같다"며 "커버는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경리는 2012년 그룹 나인뮤지스로 데뷔했다. 이후 7년 만인 지난달 31일 스타제국과 전속계약이 만료됐음을 밝힌 바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23:59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23:59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23:59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23:59 09/20
  • 금 : 64.28상승 1.0523:59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