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 보험개발원장 "개인 노후자금마련 위해 금융상품 세제혜택 필요"

 
 
기사공유
강호 보험개발원장./사진=뉴스1

강호 보험개발원장은 개인 스스로 노후생활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금융상품에 대한 세제혜택 필요성을 강조했다.

강 원장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초고령사회 대비'를 주제로 열린 포럼에 참석해 "개인들이 개인연금보험 등 노후생활자금을 스스로 마련할 수 있도록 금융상품에 대한 세제혜택 등에 대한 전향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며 "노후를 공적연금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개인 스스로 좀 더 일찍 노후대비를 하는 유인을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보험개발원에서는 격년으로 설문조사를 통해 다양한 '은퇴 및 노후준비 실태에 대한 자료'를 만들고 있다"며 "자료를 요약해보면 부부기준 노후에 필요한 적정생활비는 327만원으로 조사됐으나 40~50대 세대의 국민연금 희망수령액은 126만원 정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필요생활비 금액과 조달가능 금액 간 차이가 크다 보니 노후에도 편히 쉬지를 못한다"며 "60대 취업인구의 절반가량이 일을 하고 있고, 70대도 약 30%가 일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소득이 부족해 계속 일을 하고 싶지만 50대 이상 은퇴자의 경우 은퇴 결정이유 1순위는 건강악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맞이할 초고령화 사회에서는 행복한 노후를 위한 노후자금 마련이 중요하다"며 "OECD는 은퇴 후 소득절벽에 직면하지 않으려면 소득기에 국민연금, 퇴직연금 및 개인연금의 다층 노후소득 보장체계 구축을 권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94상승 0.7211:31 09/17
  • 코스닥 : 644.41상승 5.8211:31 09/17
  • 원달러 : 1188.20상승 5.111:3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1:31 09/17
  • 금 : 63.88상승 5.5211:3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