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약 많이 먹는 노인, 사망위험 25% 높아"

 
 
기사공유
./사진=류승희 기자
많은 약을 한꺼번에 복용하는 노인이 사망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65세 이상 노인 중 5개 이상의 약물을 복용한 노인을 5년간 추적 검사한 결과 대조군에 비해 사망위험이 25%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건보공단은 20일 국민건강보험 자료를 이용한 다제약물(Polypharmacy) 복용자의 약물처방 현황과 기저질환 및 예후에 관한 연구(장태익 건보공단 일산병원 내과 교수 연구진)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우선 65세 이상(2012년 기준) 노인 중 2012년 1년 동안 약물 처방이 270일 이상이고 입원이 없는 300만7620명을 분석했다.

대상자 중 5개 이상의 다제약물을 처방받은 사람은 46.6%였다. 이들 가운데 노인이 피해야 할 약물 또는 특정질환이 동반된 경우 피해야 할 약물을 처방받은 이른바 부적절 처방 비율은 47.0%로 조사됐다. 이는 4개 이하의 약물을 처방받은 군(대조군)의 부적절 처방률 13.8%보다 33.2%p 더 높은 수치다.

연구진은 이어 대상자를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동안 추적한 결과, 다제약물군은 대조군에 비해 입원 및 사망 위험이 각각 18%, 25% 더 높았다고 밝혔다.

또 다제약물군 중에서도 처방약물 개수가 증가할수록 입원, 사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특히 11개 이상 복용군은 2개 이하 복용군보다 입원 및 사망위험이 각각 45%, 54%까지 증가했다고 밝혔다.

부적절 처방에 따른 입원, 사망위험도도 높았다. 부적절 처방이 포함된 군은 부적절처방 미포함 군보다 입원 위험이 17%, 사망위험이 19% 높았다.

이에 건보공단도 다제약물 복용의 부작용을 줄이고자 '올바른 약물이용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만성질환 범위와 서비스 대상자를 13개 질환, 3000명으로 넓히고 대상자의 사회·경제·임상적 특성을 고려해 우선순위 대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선정된 대상자에게는 약사 등의 전문가가 방문해 약물이용 상태를 점검하고, 약물이용을 개선하기 위해 3개월간 상담을 제공하고 있다.

강청희 건보공단 급여상임이사 "당뇨병 등 1개 이상의 질환이 있고 10개 이상의 약물을 복용하는 사람이 지난해 기준 95만명이 넘고 고령화 추세를 고려하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문가가 참여하는 약물이용지원 시범사업을 지속 확대해 대상자의 건강수준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18:03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18:03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18:03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8:03 09/18
  • 금 : 67.53상승 3.6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