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효성 탄소섬유 공장 방문… “담대한 도전 적극 뒷받침”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전북 전주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에서 열린 탄소섬유 신규 투자 협약식에 참석하여 격려사를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전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효성의 탄소섬유 투자를 환영하면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전북 전주의 효성첨단소재 탄소섬유 공장에서 있은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에 참석해 “효성의 담대한 도전과 과감한 실행을 정부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효성은 2028년까지 1조원을 투자해 탄소섬유 생산규모를 현 2000톤에서 2만4000톤까지 늘리고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2%에서 10%로 확대해 글로벌 톱3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고용도 현재 400명 수준에서 대폭 늘어나 2028년까지 2300개 이상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핵심 첨단소재인 탄소섬유 분야에서 민간이 과감한 선제 투자를 한 것은 의미가 남다르다”며 “핵심소재의 국산화뿐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는 일석삼조의 투자효과가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또한 “탄소섬유 등 소재 산업의 핵심 전략품목에 과감한 지원을 하겠다”며 “특정국가 의존형 산업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탄소섬유 등 100대 핵심 전략품목을 선정, 향후 7년간 7조~8조원 이상의 대규모 예산을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방산, 로봇, 우주산업과 같은 고부가가치 산업에 사용될 초고강도, 초고탄성 탄소섬유 개발도 적극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 협력모델을 구축해 국내 탄소섬유 산업의 생태계를 개선해 가겠다”며 “자동차·항공 등 수요기업과 탄소섬유 공급기업이 공동개발 등의 상생협력 모델을 만들면, 정부가 금융·세제 등의 뒷받침으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탄소산업 전문인력 양성에 힘을 쏟겠다”며 “앞으로 10년 간 학부, 석박사, 재직자 교육을 통해 약 9000명 규모의 탄소 연구인력과 산업인력을 배출해 탄소섬유가 중소기업에 이르기까지 우리 산업에 완전히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