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하림 방문 "국가균형발전에 모범… 식품산업 적극 지원"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전라북도 익산시 망성명 (주)하림 본사를 방문해 하림그룹의 농식품 분야 대규모 투자와 일자리 창출 현황을 보고받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사진=하림그룹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전라북도 익산에 위치한 닭고기 전문기업 하림 본사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식품산업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하림 투자계획 보고를 받은 후 닭고기 가공공장을 둘러보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의 방문에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동행했다. 또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정헌율 익산시장, 농식품부 관계자 및 하림 계열농가, 하림 취업이 확정된 대학생, 임직원 등 100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격려사를 통해 “하림은 대부분의 대기업과 달리 인구 30만이 안 되는 익산에 본사를 두고 있다. 수도권 집중화 속에서 오히려 지역 소도시에 있는 본사를 확장하며 국가균형발전에 새로운 모범이 돼줬다”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과 함께 성장해 나가기를 당부했다.

이어 “어려운 시기에 전북의 중점산업인 식품산업에 민간기업이 과감한 선제 투자를 한 것은 의미가 남다르다”면서 “식품산업에 대한 여러분의 애정과 노력이 이런 비상한 시기에 투자확대라는 결실로 나타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은 “식품산업의 전통과 공공 인프라가 잘 갖춰진 전북 지역에 8800억원을 투자해 ‘하림푸드 트라이앵글’을 조성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2000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을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식품산업은 미래 최고 유망산업인 만큼 식품산업의 비전 공유와 함께 과감한 투자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이 같은 농식품 분야 투자를 통해 지속가능한 지역경제 생태를 만드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취임 이후 처음으로 식품산업 현장을 방문, 시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식품산업은 간편가공식품(HMR), 펫푸드와 같은 고부가가치 분야를 중심으로 크게 성장하고 있다”며 “IC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축산·가공도 확산되고 있고 이러한 식품산업 혁신의 과정에서 ‘사료-축산-가공-제조-유통’ 전 분야를 아우르고 있는 하림이 중심적인 역할을 해주고 있다”고 격려했다.

이어 “전북은 일찍부터 식품산업 발전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고 식품관련 공공기관 이전과 함께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식품산업 혁신성장의 메카로 육성하고 있다”며 “이번 달에는 새만금 산업단지를 일반단지에서 국가산업단지로 전환하고 기업투자 유치를 위한 지원을 대폭 강화한 만큼 더 많은 기업들의 투자가 활발히 일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 익산에서 닭고기 전문기업으로 출발한 하림은 곡물유통·해운·사료·축산·도축가공·식품제조·유통판매라는 식품의 가치사슬 전 과정을 통합관리하는 글로벌 푸드&애그리비즈니스 기업이다. 

하림그룹은 전통적인 농업 지역이자 맛의 고장인 전북 지역에 8800억원을 투자해 ‘하림푸드 트라이앵글’(하림푸드 콤플렉스~국가식품클러스터 내 첨단 식품가공 플랜트~(주)하림 닭고기 종합가공센터) 조성사업을 진행 중이며, 이를 통해 2000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을 계획하고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1.33하락 0.8911:21 09/17
  • 코스닥 : 643.61상승 5.0211:21 09/17
  • 원달러 : 1187.90상승 4.811:2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1:21 09/17
  • 금 : 63.88상승 5.5211:2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