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총파업 유보… 27일까지 집중 교섭

 
 
기사공유
현대자동차 노조./사진=뉴스1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총파업을 유보하고 27일까지 집중 교섭을 이어가기로 했다. 

2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조는 전날(20일)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본교섭이 끝난 이후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오는 27일까지 집중 교섭 기간을 연장했다. 노조는 당초 파업권을 획득한 후 13일 열린 1차 쟁대위에서도 한일 경제 갈등에 따른 국민 정서를 고려해 파업 유보를 결정한 바 있다.

21일 열리는 금속노조 총파업에는 현대차 노조 확대 간부만 2시간 동참할 예정이다.

확대 간부는 대의원과 집행 간부 등으로 630명 규모다. 조합원 대부분 정상 근무해 사실상 파업에 불참하는 것이다.

현대차 노조 측은 집중 교섭이 끝나는 27일 다시 쟁대위를 열어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노조는 기본급 12만3526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과 당기 순이익 30%를 성과급으로 지급할 것을 요구해왔다. 또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적용하는 것과 정년을 최장 만 64세로 연장하는 내용 등도 요구안에 담았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