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마 기자, 암투병 끝 별세 '향년 50세'…MBC 정상화의 상징

 
 
기사공유
이용마 기자 별세. /사진=KBS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화면 갈무리

2012년 MBC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해고된 후 복막암으로 투병 중이던 이용마 MBC 기자가 21일 새벽 별세했다. 향년 50세.

21일 전국언론노동조합에 따르면 이 기자는 이날 오전 6시 44분쯤 서울아산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그는 최근 복막암 병세가 악화해 치료를 거의 중단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차릴 예정이다.

이용마 기자의 형 용학 씨는 이날 이 기자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고를 알렸다. 용학 씨는 "잘난 동생(용마)가 먼저 앞서서 갔습니다. 못난 형은 왜 그리도 못났느니... 잘난 동생은 왜그리 성질머리를 급하게 썼는지... 그 먼 곳을 혼자 떠나는지 모르겠네요"라고 밝혔다.

용학 씨는 "죽도록 아픈 고통이 아니고 죽어야만 되는 고통을 받아들습니다"라며 "너무나도 슬프고 마음 아픈 이별입니다. 팔순 노모 눈에 가시가 되어 감을 수 없다면서... 다음 생애에도 똑같은 마누라 데리고 살고프다 하면서... 아직 필 날이 너무 많이 남은 쌍둥이들 눈에 밟혀 눈감기 싫다 하며... 그렇게도 너무 멀리 떠났습니다"라고 떠난 동생을 그리워했다.

용학 씨는 이용마 기자를 두고 "아직은 가족들에게 할 일이, 회사에서 할 일이, 사회에서 할 일이, 나라에서 할 일이 너무 많이 남아있고 만들어야 할 일들 너무 많은데, 이제는 조금이나마 머리 속에 들어있는 것, 풀어헤쳐 널리 흩날려서 모두가 함께 화답하고 해바라기 꽃이 활짝 피어야 되는데, 날아가버렸습니다"라고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이 기자는 지난 2012년 MBC의 공정방송을 요구하며 170일간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최승호 사장(당시 MBC PD) 등 5명과 함께 해고당했다.

MBC 노조는 이에 반발, 사측을 상대로 해직자 6인의 해고 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해 1심과 2심에서 모두 승소했다. 이후 2017년 12월 취임한 최 사장은 MBC 노조와 해직자 전원 복직에 합의했고, 이 기자를 비롯한 해직 언론인들은 약 5년 만에 MBC로 복귀했다. 이 기자는 지난 2017년 진실을 추구하기 위해 애쓴 언론인 등에게 수여하는 리영희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