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부동산 신고액 '시세 절반'… 토지·주택 수십건 가진 의원도

 
 
기사공유
부동산자산이 많은 상위 29명의 국회의원이 시세의 절반 수준만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상위 5명의 경우 부동산자산 신고가액의 시세반영률이 더 낮았다.

21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 따르면 국회의원 29명의 부동산자산 신고내역을 분석한 결과 시세반영률이 53.4%에 불과했다. 이들 의원이 신고한 부동산 가액은 2233억원이나 실제 시세는 4181억원에 달했다.

부동산자산 상위 5명인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세연·박덕흠·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 홍문종 우리공화당 의원의 경우 신고가액은 1112억원이나 시세는 2208억원으로 조사됐다. 시세반영률이 50.4%이다.

29명 국회의원의 임기 중 부동산자산 증가 규모는 평균 30억원에 달했다. 시세를 기준으로 부동산자산이 가장 많이 증가한 의원은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다. 김 의원은 2016년 약 500억원이던 부동산자산이 올해 657억원으로 157억원 이상 늘었다.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같은 기간 부동산자산이 518억원에서 657억원으로 139억원 이상 증가했다.

29명의 국회의원이 보유한 부동산은 총 484건으로 가장 많은 토지를 보유한 의원은 박덕흠 의원 83건, 주택의 경우 이용주 의원 27건, 상가·빌딩·사무실은 이철규 의원 4건으로 조사됐다. 일부는 가족의 독립생계 유지와 타인부양 등을 이유로 고지를 거부했다.

경실련 관계자는 “정부가 지난해 7월 공직자윤리법 시행령을 개정해 공시가격과 실거래가 중 높은 금액으로 신고하도록 했는데 대다수 국회의원이 여전히 공시가격으로 축소 신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공시가격과 실거래가를 둘 다 신고하고 취득일자와 경위, 재산 형성과정을 의무적으로 심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