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건설현장 재해예방 위한 ‘안전휘슬 제도’ 시행

 
 
기사공유
LH가 건설현장 재해예방을 위해 ‘안전 휘슬 제도’를 시행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건설현장의 발생 가능한 재해요소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안전사고 발생 시 즉각 조치가 가능하도록 ‘LH 안전 휘슬(Safety Whistle) 제도’를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LH 안전 휘슬 제도’는 건설현장 재해예방과 안전사고의 신속한 조치를 위해선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빠르게 전파 가능한 작업환경과 현장근로자 중심의 자발적 안전의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공감대를 통해 도입됐다.

이를 위해 LH 공사현장 내 안전관리자부터 일용직 노무자까지 모든 근로자에게 ‘안전 호루라기’를 지급한다. 또 위험상황 인지 및 안전사고 발생 시 행동요령을 사전에 교육해 상황전파를 통한 초동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안전 호루라기’는 신속한 사용을 위해 근로자의 안전모에 부착이 가능한 형태로 지급한다. 그동안 안전사고에 취약했던 건축공사의 지하공간 및 도로공사 등의 현장에서 원거리간 상황전파가 용이한 장점이 있다.

LH는 원주 태장2지구 조성공사를 비롯해 총 25개 토목·건축 현장에 7500개의 안전 호루라기를 지급하고 안전사고 저감효과를 분석해 전국 사업지구로 확대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이번 안전 휘슬 제도를 계기로 건설현장에서 좀처럼 줄어들지 않는 각종 산업재해와 근로자들의 안전불감증이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66상승 2.3110:28 09/20
  • 코스닥 : 647.47상승 1.7610:28 09/20
  • 원달러 : 1193.40하락 0.210:28 09/20
  • 두바이유 : 64.40상승 0.810:28 09/20
  • 금 : 63.23하락 0.0710:28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