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특혜 논란에… 학부모 시민단체 "즉각 사퇴하라"

 
 
기사공유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회원들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무실 앞에서 열린 '조국 후보자 자녀 입시비리 규탄 및 사퇴 촉구 기자회견'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뉴스1

시민단체가 최근 딸 관련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학부모로 구성된 교육시민단체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21일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는 이쯤에서 자녀의 입시비리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며 "즉각 사퇴하고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의 자식들은 붕어·가재로 살 것을 종용하고, 정작 자신의 자녀는 온갖 편법을 동원해 용으로 만드는 이중성에 분노를 주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후보자는 지난 2012년 자신의 SNS를 통해 모두가 개천에서 나는 용이 될 순 없으니, 용이 되기보단 개천에서 붕어·개구리·가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만들자는 취지의 글을 올린 바 있다.

이종배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대표는 "(자녀의) 입시를 경험하신 학부모님들과 여러 정보를 통해 입시비리가 명백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조 후보자는 이런 의혹을 가짜뉴스라고 하는데, 가짜뉴스라고 주장하는 것 자체가 가짜뉴스다. 입시를 경험한 학부모들은 바보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식이라면) 지금 이 시간에도 정직하게 노력하는 우리 학생들의 노력들은 다 물거품이 된다"면서 "(조 후보자는) 절대 공직에 진출하면 안된다. 하루 빨리 검찰수사를 받아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 후보자 딸은 한영외고에 다니던 지난 2008년 충남 천안시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경험했다. 

이 과정에서 조 후보자 딸은 연구소 실험에 참여하고 단국대 의대 교수를 책임저자로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영어 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 논란을 빚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일련의 인턴십 프로그램 참여 및 완성과정에 후보자 혹은 후보자 배우자가 관여한 바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18:03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18:03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18:03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8:03 09/18
  • 금 : 67.53상승 3.6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