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외교수장, 입모아 "한중일 협력 이뤄져야"

 
 
기사공유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회의가 끝난 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맨 오른쪽부터)이 기자회견장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로이터

한중일 3국 외교장관이 만나 3국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 구베이수이전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왕이 국무위원은 모두발언을 통해 "한중일 3국은 협력을 통해 원만하고 조화롭게 발전해왔다"며 "허심탄회한 대화로 신뢰를 진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자 간 갈등이 3국 협력에 영향을 끼쳐선 안된다"며 "중국은 한국, 일본과 협력을 넓혀나가고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의 원칙을 수호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강 장관, 고노 외무상과 의견을 나눠 올 연말 8차 정상회의 준비를 잘 해내겠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3국이 자유롭고 공정하고 규범에 기반한 다자무역을 통해 번영을 이뤘다"며 "양자관계에 영향을 받지 않고 흔들림 없이 3국 협력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 환경과 재난관리, 보건복지 등을 거론하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협력 사업이 이뤄져야 한다"며 "이번 회의를 통해 3국이 당면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 역시 "3국은 세계 경제의 20%를 차지한다. 세계 번영에도 중요한 일을 하고 있다"며 "양자 관계의 어려움 속에서도 3국 협력은 멈추지 말아야 한다. 3국 차세대 교류 사업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회의는 지난 2016년 8월 제8차 3국 외교장관회의 개최 이후 약 3년 만에 개최된 회의다. 이와 맞물려 한중일 정상회담도 연내에 개최되는 방향으로 조율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에는 한중일 회의를 계기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열린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04상승 10.3109:16 09/19
  • 코스닥 : 648.10상승 2.9809:16 09/19
  • 원달러 : 1194.50상승 3.209:16 09/19
  • 두바이유 : 63.60하락 0.9509:16 09/19
  • 금 : 63.30하락 4.2309:16 09/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