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앙 펠릭스 노상방뇨 포착… "자신감으로 욕구 해결"

 
 
기사공유
펠릭스 노상방뇨. /사진=아스 캡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약 1717억원)를 기록한 주앙 펠리스(19)의 노상방뇨 장면이 포착됐다.

21일(한국시간) 스페인 일간지 ‘아스’는 “지난 19일 오르테가 코치 주재로 진행된 훈련 중 훈련장 구석에서 펠릭스가 노상방뇨를 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이어 “펠릭스는 경기장에서 나오는 자신감과 자연스러운 동작으로 자신의 욕구를 해결했고, 훈련에 다시 복귀했다”며 노상방뇨 행위를 유머있게 해석했다.

주앙 펠릭스. /사진=로이터

한편 펠릭스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데뷔전에서 선발 출전해 약 66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비며 명장면을 연출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35상승 9.6223:59 09/19
  • 코스닥 : 645.71상승 0.5923:59 09/19
  • 원달러 : 1193.60상승 2.323:59 09/19
  • 두바이유 : 64.40상승 0.823:59 09/19
  • 금 : 63.23하락 0.0723:59 09/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