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시총상위 상장사 대부분 배당공시 미흡"

 
 
기사공유
/사진=대신지배구조연구소 제공

국내 시총 상위 상장사들의 배당정책 공시가 글로벌 기업들과 비교할 때 미흡한 것으로 평가되면서 배당정책 공시 확대를 위한 제도적 인센티브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1일 대신지배구조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시가총액 상위 10개 기업 중 사업보고서에 '배당정책에 대한 구체적 목표'를 제시한 기업은 1곳(현대모비스)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기업은 모두 배당 지급 내역만을 설명하거나 구체적인 배당목표를 제시하지 않았다.

국내 상장사들은 최근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에 따른 주주권 행사의 강화로 대기업 및 저배당 기업을 중심으로 결산배당을 확대 실시했다. 대신지배연은 중간배당 규모가 역대 최대를 기록하는 등 국내 상장기업의 현금배당 확대는 주주권익 측면에서 매우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배당 및 주주환원 정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서는 해당 정책에 대한 투명하고 적극적인 공시를 통해 주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고 기업과 주주 간 긍정적 관계를 유지시켜 지속적인 발전을 도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국내 시가총액 상위 10개 기업 중 사업보고서, 수시공시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배당정책을 설명한 기업 수가 3개로 영국과 일본의 기업 수(5개)보다 적고 설명도 부족하다고 분석했다.

국내 시가총액 상위 10개 기업 중 콘퍼런스콜을 통해 당해 연도의 배당계획에 대해 발표를 한 기업은 5개로 다수 기업이 단기적 배당계획에 대해서만 공개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과는 달리 일본과 영국 기업의 사업보고서 내 배당정책 공시 현황은 기업이 구체적인 주주환원 정책을 중요한 IR정보로 활용하고 있다.

송민지 대신지배구조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영국이나 일본과 비교해 볼 때, 한국은 배당정책을 공시하는 기업의 수가 적고 정보의 양과 질이 부실하며 단기적 배당정책을 발표하는 경향이 강하다"면서 "'인센티브제 등의 도입'을 통해 기업의 배당과 주주환원 정책 공시에 대한 참여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