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토막 살인' 장대호, 왜 '김부식 아들' 거론했나

 
 
기사공유
장대호. /사진=임한별 기자

‘한강 토막 살인사건’ 피의자 장대호(39)가 언급한 ‘김부식 아들’이 화제다.

장대호는 21일 오후 2시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는 과정에서 취재진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반성하느냐’는 질문에 “제가 유치장에서 많이 생각해봤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다”며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유족들에게도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장대호는 고려시대 문신 김부식의 아들 김돈중이 무신 정중부의 수염을 태운 일로 촉발된 ‘정중부의 난’을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남들이 봤을 때는 장난으로 수염을 태운 것이지만 당사자한테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 구로구 한 모텔 종업원으로 근무하던 장대호는 지난 8일 모텔 투숙객 A씨(32)를 둔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한강에서 A씨 시신이 발견돼 신원이 확인되는 등 경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지난 17일 경찰에 자수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의 부적절한 대처가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장대호는 당초 자수하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았으나 경찰은 인근 경찰서로 그를 안내했다.

장대호는 최근 ‘피해자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또 죽는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18:03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18:03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18:03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8:03 09/18
  • 금 : 67.53상승 3.6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