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63%, 전 연인이 준 선물 버리지 않고 사용

 
 
기사공유
미혼남녀는 전 애인이 준 선물을 어떻게 처리할까.
©이미지투데이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8월 6일부터 8월 16일까지 미혼남녀 총 402명(남 200명, 여 2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별 후 선물 정리’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헤어진 후 연인에게 받았던 선물을 정리하는 미혼남녀는 많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미혼남녀 63.9%는 선물 받았던 물건을 이별 후에도 ‘간직’했다. 선물을 ‘버린다’는 의견은 22.6%에 불과했다. 그 외 ‘돌려준다’(8.0%), ‘중고로 판다’(3.2%), ‘주변인들에게 나눠준다’(2.2%)는 의견도 있었다.

헤어진 연인이 준 선물을 간직하는 이유로 ‘물건일 뿐인데 굳이 정리할 필요 없다 생각해서’(54.9%)가 과반의 지지를 얻었다. ‘헤어진 연인과의 추억이 깃들어 있어서’(18.3%), ‘내가 잘 사용하고 있는 물건이라서’(9.7%), ‘버리기엔 비싼 물건이라서’(8.9%)가 그 뒤를 이었다.

반대로 선물을 간직하지 않는 이유는 ‘다가올 새로운 사람을 위해서’(42.8%), ‘전 연인을 빨리 잊을 수 있을 것 같아서’(29.7%), ‘나에게 필요 없는 물건이라서’(11.0%) 순이었다.

성별로 나눠 보면 남성은 ‘전 연인을 빨리 잊을 수 있을 것 같아서’(39.7%)를, 여성은 ‘다가올 새로운 사람을 위해서’(52.8%)를 1위로 선택했다.

한편 헤어진 후 계속 간직하게 되거나 버리기 유난히 망설여지는 선물로는 남성은 ‘전자제품’(29.5%), ‘의류’(17.5%), ‘구두, 가방 등의 잡화’(15.5%)를, 여성은 ‘구두, 가방 등의 잡화’(33.2%), ‘내 모습이 담긴 사진’(16.3%), ‘의류’(14.9%)를 간직하거나 버리기 가장 망설이게 된다고 답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7.22상승 6.8713:52 09/20
  • 코스닥 : 648.46상승 2.7513:52 09/20
  • 원달러 : 1190.30하락 3.313:52 09/20
  • 두바이유 : 64.40상승 0.813:52 09/20
  • 금 : 63.23하락 0.0713:52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