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조국, 해명기회 줘야"… 김진태 사진 공개는 비판

 
 
기사공유
박지원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청문회를 빨리 열어서 조 후보자가 나와 해명할 수 있는 기회를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21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 후보자 부친 묘소 비석을 촬영해 공개한 것에 대해 "아무리 청문회라지만 비석에 있는 아이들 이름까지 모두 공개되면 명예훼손도 되는 것 아니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가족털이는 자제하고 대신 정책에 대한 의혹은 조 후보자가 철저히 국민에게 해명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박 의원은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 제기가 사퇴 이유가 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조 후보자에 대해 논란은 많지만 아직 결정적 한방은 없다"라며 "저는 지금도 검찰개혁이라는, '개혁'에 방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3.48상승 1.2611:27 09/17
  • 코스닥 : 644.04상승 5.4511:27 09/17
  • 원달러 : 1188.20상승 5.111:27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1:27 09/17
  • 금 : 63.88상승 5.5211:27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