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 메뉴주문은 디지털로 z세대 사용률 1.2배 높게 나타나

 
 
기사공유
더엔피디그룹, ‘외식시장에도 불어닥치는 디지털화’ 인포그래픽 발표

기존주문방식 성장률은 감소하는 반면, Digital 방식의 성장률은 증가하고 있다. 아울러 외식 시장에서 Digital 방식 주문은 지속해서 성장하리라 전망한다.

Digital 기술 발전으로 사회 환경은 급변하고 있으며, 이러한 변화의 바람은 외식시장 주문 방식에 영향을 미쳤다. 기존에는 고객과 종업원 간의 면대면 주문 방식이었다면, 이제는 Kiosk, 사전 주문,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비대면 주문 방식이 소비자에게 다가오고 있다. 

미국계 시장조사회사 더엔피디그룹(The NPD Group)은 19일 ‘외식시장에도 불어닥치는 디지털화’ 인포그래픽을 발표했다. 

우선 2018년 하반기 이후 외식 시장에서 Digital 방식을 이용하는 주문방식은 급격히 성장했다. 특히 2019년 1분기 기존주문방식(=대면주문)의 성장률이 3% 감소한 반면, Digital 주문방식(=비대면 주문)은 22% 성장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하 App)을 통해 주문이 용이한 치킨시장과 버거 시장의 성장이 눈에 띈다. 소비자가 App을 통해 주문하는 비중은 치킨이 전년 대비 86% 증가했으며, 버거가 36% 증가했다. 이는 외식 업계 중에서도 Fast Food 시장에서의 Digital Ordering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수치이다.

소비자 전체에서 대면주문이 아닌 Digital Ordering을 이용하는 비중을 100으로 놓고 볼 때, 상대적으로 모바일 기기에 익숙한 Z세대와 밀레니얼 세대에서의 Digital Ordering 비중이 1.2배 높게 나타났다. 

또한 혼밥족에서의 Digital Ordering 비중도 소비자 전체에서의 비중 대비 1.2배 높게 나타나 그룹 방문객보다는 혼밥족이 비대면 주문방식을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3.26상승 2.9110:27 09/20
  • 코스닥 : 647.95상승 2.2410:27 09/20
  • 원달러 : 1193.40하락 0.210:27 09/20
  • 두바이유 : 64.40상승 0.810:27 09/20
  • 금 : 63.23하락 0.0710:27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