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투성이 김포도시철도, 다음달 개통될까

 
 
기사공유
김포한강 차량기지에서 있는 김포도시철도 차량. /사진=뉴시스 정일형 기자
차량 떨림 현상으로 개통이 연기돼 지역민들의 분통을 산 김포도시철도가 이르면 다음달 말부터 운행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김포도시철도 떨림 현상의 단기·장기 대책이 마련되고 국토부 법정 안전관리체계 ‘최종 승인 절차’만 남아 오는 ‘9월말 개통’이 가능하게 됐다.

홍 의원은 “국토부는 김포도시철도 ‘9월 개통’을 위한 후속실무회의를 22일 열 예정”이라며 “김포시가 이달 중 ‘승인 관련 서류’를 공단에 제출하면 김포도시철도는 9월말 개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열린 국회 국토위 전체회의에서 고용석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철도공단) 이사장을 상대로 관련 질의를 했다.

홍 의원은 “차량 떨림 현상과 승차감 문제를 해소했는가”라는 질의를 했고 고 정책관은 “해당 조치를 해서 승차감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답변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