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조작 놓고 입씨름… 환경부 vs 아우디폭스바겐

 
 
기사공유

아우디. /사진=뉴스1 이승배 기자
정부와 아우디폭스바겐이 배출가스 불법조작 여부를 두고 입씨름을 하고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측은 관련 사실은 사전에 보고했다고 주장한다. 반대로 환경부는 불법조작 여부를 시인한 적 없으며 자체 조사로 조작여부를 확인했다는 입장이다.

환경부는 21일 아우디폭스바겐의 배출가스 불법조작 여부에 대해 재차 설명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측이 자발적으로 불법조작 여부를 시인한 사실이 없다는 것이다.

지난 20일 환경부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2015년 5월부터 2018년 1월까지 국내 판매한 7개 차종에 대해 요소수 분사량 감소 방식으로 배출가스 불법조작을 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문제가 된 모델은 아우디폭스바겐과 포르쉐가 국내에 판매한 유로6 경유차 8종이다. 이 중 아우디폭스바겐의 모델은 아우디 A6 3종(FMY-AD-14-11, FMY-AD-14-10, HMY-AD-14-13) ▲아우디 A7 2종(FMY-AD-14-12, HMY-AD-14-08) ▲폭스바겐 투아렉 2종(FMY-AD-14-27, HMY-AD-14-19) 등 7종이다. 환경부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해당 차종에 대한 인증 취소, 과징금 부과, 형사 고발 등을 예고했다.

환경부 발표 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억울하다고 반박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측은 “불법조작 혐의가 적발된 것이 아니다. 문제가 된 부분은 이미 독일에서 발표된 것이며 환경부 측에도 같은 시점에 보고를 했다”며 “환경부와 협의해 리콜계획서를 두 차례 제출한 상태이며 환경부 승인 후 가능한 빨리 리콜에 나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해명에 환경부는 재차 입장을 밝혔다. 환경부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독일 자동차청(KBA) 발표 후 환경부에 관련 내용을 설명한 적이 있지만 불법조작을 시인한 것은 아니다”라며 “두 차례 제출한 리콜계획서에서는 요소수 분사량 임의설정에 따른 배출가스 관련 영향이 없다고 일관되게 주장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실차 시험,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자체 조사를 실시했고 배출가스 관련 영향이 있다는 사실을 밝혀 배출가스 불법조작을 적발했다고 발표한 것”이라고 맞섰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