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회담 35분만에 종료… 입장차만 재확인

 
 
기사공유
제9차 한·일·중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베이징을 방문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21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베이징 공동취재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21일 오후 중국 베이징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지만 기존 입장만 되풀이한 채 별 소득 없이 마무리됐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약 35분 간 회의를 가졌다. 회의에서 양국은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일본 측 수출규제 조치, 한반도 정세 등의 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강 장관은 일본 정부가 지난 2일 각의(국무회의)를 통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 우대국)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재차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상황의 엄중함을 지적했다. 또 일본 정부가 지금이라도 해당 조치를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어 수출규제 문제 해결을 위해 관계 당국 간의 대화가 조속히 성사될 필요성을 강조하고, 일본 외교 당국이 가능한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고노 외무상은 자국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해 설명했다.

고노 외무상은 재한 일본인들의 안전에 대한 우리 정부의 관심을 희망했고 강 장관은 일본 내 혐한 분위기가 퍼지는 상황에서 재일 국민과 동포의 안전을 확보하고 피해 방지를 위해 일본 정부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강 장관은 아울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엄중한 인식을 전달하고 일본 정부의 현명한 결정을 촉구했다.

한편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과 관련해서도 기존 입장에 대해서만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외교부 당국자는 "이 자리에서 고노 외무상이 지소미아 연장에 대해 언급했다"며 "우리는 이를 검토하고 있는 원론적인 입장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회담을 마친 후 굳은 표정으로 "드릴 말씀이 없다"는 말을 남겼다. 그는 한일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묻는 질문에도 답을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46상승 2.1110:07 09/20
  • 코스닥 : 649.35상승 3.6410:07 09/20
  • 원달러 : 1193.50하락 0.110:07 09/20
  • 두바이유 : 64.40상승 0.810:07 09/20
  • 금 : 63.23하락 0.0710:07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