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면적 6배의 토지 주인은 ‘일본인’… 중국인은?

 
 
기사공유
일본인이 여의도 면적의 6배 크기 국내 토지를 소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일본인이 우리나라에 소유한 토지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여의도 면적(290만㎡)의 6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이규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 받은 ‘외국인 토지소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외국인 보유 토지는 2억4273만㎡다.

국적별로는 미국인이 1억2639만㎡(52%)로 가장 많이 소유했고 이어 중국인(1901만㎡, 7.8%), 일본인(1842만㎡, 7.6%) 등 순이었다.

외국인 전체 보유 토지는 2011년 1억9055만㎡에서 2018년 2억4273만㎡로 7년간 1.2배 증가했는데 이 중 중국인의 토지소유 증가율이 5.1배로 가장 높았다. 미국인은 1.2배, 일본인은 1.07배의 증가율을 각각 보였다.

이 의원은 “외국인이 사업용 등 목적성 토지 소유가 아닌 부동산 투기 등으로 소유해 방치한 토지가 있는지 국토부의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66상승 9.3313:33 09/18
  • 코스닥 : 645.88상승 1.613:33 09/18
  • 원달러 : 1191.80상승 1.113:33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3:33 09/18
  • 금 : 67.53상승 3.6513:3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