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로즈 김우성 "롤모델은 비틀스, 멤버들 간 배려하는 모습 우리와 비슷"

 
 
기사공유
2012년 SBS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 시즌 1에 출연했으며 2017년 4인조 밴드 더로즈의 보컬이자 리더로 돌아온 김우성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레인보우 미디어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김우성은 핑크색 니트를 입고 촬영한 콘셉트로는 상큼한 남자친구의 모습을 표현했고 스팽글 디테일이 돋보이는 강렬한 옐로우 컬러 재킷으로 몽환적인 무드를 연출했다. 이어서 섹시하고 나른한 무드를 소화했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최근 출연을 마친 JTBC ‘슈퍼밴드’에 대해 이미 SBS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에 출연한 적이 있고 더로즈라는 밴드로 활동 중이기에 출연 결심이 쉽지 않았다고 전했다.

새로운 경험을 위해 도전했다는 김우성은 “멤버 중에 나만 최종까지 살아남았다. 멤버들의 기다려 줄 테니 열심히 하란 말에 더욱 힘낼 수 있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동시에 “내가 속한 팀 모네는 전부 보컬이라 커버 곡을 찾기가 어려웠다. 덕분에 자작곡으로 경연을 했고 그러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 지금은 모네가 아닌 내 모습을 상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슈퍼밴드’를 촬영하며 영감이나 자극을 받은 사람이 있냐고 묻자 “멜로우 키친 형. 색소폰을 부는 분인데 색소폰뿐만 아니라 보컬부터 많은 악기에 능통하더라. 형처럼 나도 기타뿐만 아니라 다양한 악기를 다뤄보고 싶었다”고 말했고 “’K팝스타’를 경험해서 ‘슈퍼밴드’ 출연을 더더욱 고민했다. 얼마나 힘들고 멘탈이 흔들리는지 알기 때문에. 그래도 많은 것을 배워 ‘슈퍼밴드’ 출연에 후회는 없지만, 다음에 또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하진 않을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숙소 생활을 한다는 더로즈 김우성은 “연습생 생활을 하며 많은 남자와 살아봤지만, 신기하게 더로즈 멤버들은 다 깔끔하다. 숙소 생활을 하면서 우리끼리 정한 규칙은 대화를 많이 하자는 것. 대화를 많이 해야 오해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더로즈와 김우성의 롤모델을 묻자 바로 비틀스라는 답이 돌아왔다. “멤버들도 그렇지만 내가 특히 비틀스를 굉장히 좋아한다. 그들의 다큐멘터리도 다 찾아봤을 정도. 그걸 보면서 느낀 점이 멤버들의 성향이나 모습에서 우리와 비슷한 점이 많았다는 것이다. 그들끼리 서로 정말 절친이었던 점, 서로를 배려하는 모습이 보였다는 것 등. 우리와 비슷해서 더욱더 좋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18:03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18:03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18:03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8:03 09/18
  • 금 : 67.53상승 3.6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