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방일 한국인, 지난해보다 7.6% 감소… '한일 정서 영향'

 
 
기사공유
/사진=로이터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시작한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이 전년보다 7.6% 감소했다는 일본 측 자료가 나왔다.

일본정부관광국(이하 '일본관광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방일 외국인관광객 7월 통계(추정치)'를 21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56만1700명으로 지난해 7월(60만7953명)보다 7.6% 줄어들었다. 올해 7월까지의 누적 방일 한국인은 442만4400명으로 전년보다 4.3% 감소했다.

일본관광청은 한국인 관광객이 줄어든 원인으로 ▲대중관계 개선으로 인한 중국 관광객 증가 ▲베트남 관광 인기 증가 ▲한국 경기 침체 ▲최근의 한일 정서 영향 등 4가지를 꼽았다. 일본 당국이 한일 관계를 관광객 감소 원인으로 지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이달 감소폭은 4월(11.3% 감소)에 비해 작았다. 또 불매운동이 강화된 7월 중순에 앞선 여행상품 예약이 많았고 지난해 같은 달에도 방일 관광객이 줄었다(5.6% 감소)는 점에서 낙폭이 크지 않다는 분석도 나왔다.

한편 지난달 전체 방일 외국인관광객은 299만1200명으로 지난해보다 5.6% 증가했다. 중국인 관광객이 같은 기간 105만500명이나 일본을 찾으며 지난해 대비 19.5% 증가한 점이 크게 작용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