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대호가 자수한 이유는?… "자신이 대단한 사람이라고 인식"

 
 
기사공유
장대호. /사진=임한별 기자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한강 토막 살인사건’ 피의자 장대호(39)가 자수한 이유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하고 싶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2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본인이 소위 ‘진상을 척결을 해야 되는 입장이다’라고 굉장히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장대호의 여러 발언과 글에 대해 “전반적으로 봤을 때 반사회적인 태도를 충분히 읽어낼 수 있다”며 “내용적으로 굉장히 폭력적이다. 본인을 실제 있는 자아보다 훨씬 과장해서 지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어 “현실은 그것을 인정해주지 않으니까 피해의식 같은 게 그런 식의 과장된 행동으로 나오는 것이다. 정신분석학적으로는 일종의 반동 형성이라고 얘기한다”며 “실제로 너무나 결핍돼 있으니까 인터넷, 온라인 세상에서는 내가 대단한 사람이다. 이렇게 얘기하고 싶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공적 제도에 의해서 호소하기보다는 본인이 직접 나서서 척결해야 한다는 식의 초법적 사고를 한다”며 “또 상황에 대한 판단 능력이 상당히 떨어지는 사람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장대호가 성인이 된 이후 가족과도 연락을 끊고 혼자서 거의 표류하다시피 생활했다”며 “소위 요즘 일본에서 ‘심각한 문제’라고 얘기하는 히키코모리 신드롬에 가까운 그런 비사회적 구조 속에 놓여 있었던 거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그 고립된 세상에서는 진상 손님이 나타나면 본인이 직접 나서서 심지어는 흉기를 들고 척결해야 될 정도로 사실 힘이 지배하는 이런 가치 체계. 이런 것들을 스스로 구축한 것”이라며 “일종의 판타지 세상 같은 상황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장대호는 지난 8일 서울 구로구의 자신이 종업원으로 일하던 모텔에서 모텔 투숙객 A씨(32)를 둔기로 잔인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대호는 한강에서 A씨의 시신이 발견돼 신원이 확인되는 등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지난 17일 자수했다. 그러나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나온 후 취재진 앞에서 피해자를 향해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또 죽는다”고 막말을 내뱉기도 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