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택 내 낡은 수도관’ 2022년까지 전량 교체

 
 
기사공유
아파트 공용급수관 교체 전.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2007년부터 전국 최초로 낡고 녹에 취약한 주택 내 수도관 교체 공사비를 최대 80% 지원해온 가운데 2022년까지 잔여 가구 전량 교체를 목표로 비용을 지원한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교체 대상에 해당하는 서울시내 단독·다가구·공동주택 총 56만5000가구 중 69%(39만가구)를 교체 완료했다.

서울시는 잔여가구는 17만5000가구로 2022년까지 총 1075억원을 투입, 전량 교체를 목표로 시민들이 적극적인 교체에 나서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시는 올해 5만 가구 교체를 목표로 7월 기준 2만1526가구의 낡은 수도관을 교체했으며 2020년엔 5만6000가구, 2021년엔 4만가구, 2022년엔 2만9700가구의 교체를 추진한다.

서울시는 최대 80% 공사비 지원과 함께 홍보전담요원을 통해 신청을 망설이고 있는 가정을 집집마다 방문하며 급수관 교체의 필요성과 그 효과도 상세히 설명하는 등 전방위 노력을 펼칠 방침이다.

지원 대상은 ▲1994년 4월 이전에 건축된 주택 ▲녹에 취약한 아연도강관을 급수관으로 사용하는 주택이며 두 가지 모두 충족해야 한다.

지원금액은 전체 공사비의 최대 80%다. 단독주택은 최대 150만원, 다가구 주택은 최대 250만원,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세대 당 최대 120만원(공용급수관 세대당 40만원 포함)까지 지원된다.

백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수돗물 급수환경 개선의 완결 지점은 주택 내 낡은 급수관 개선”이라며 “주택 내 급수관 교체 사업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