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에게 잡혀살아"… 안재현, 정준영 절친이었어?

 
 
기사공유
안재현 정준영./사진=머니S DB

구혜선과 안재현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흙탕 싸움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안재현의 절친이 정준영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구혜선은 지난 21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합의금을 받았다는 내용에 대한 설명을 드리고 싶다. 합의금 중에 기부금이란 결혼식 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며 그것은 모두 구혜선의 비용으로 진행을 했기 때문에 반은 돌려달라 말한 금액이다. 현재 안재현씨가 사는 집의 모든 인테리어 비용 또한 구혜선의 비용으로 한 것이고 가사노동도 100% 구혜선이 한 일이었기 때문에 제가 하루 3만원씩 3년의 노동비을 받은 것이지 이혼 합의금을 받은 것은 아니다"라며 안재현의 입장을 반박했다.

또 정신과 치료를 하며 우울증 약을 복용 중이라는 안재현의 말에 "키우던 강아지가 먼저 하늘나라에 가게 되자 제가 먼저 우울증이 왔다. 내가 다니던 정신과에 남편을 소개시켜줘 다니게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차츰 정신이 나아지자 남편은 술을 좋아했고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제 눈으로도 보고 제 귀로도 들었다. 오해받을 수 있는 일이니 자제하라 충고하기도 했으나 결국 잦은 싸움에 원인이 될 뿐이었고 그들만의 긴밀한 대화는 제가 알 수 없는 영역이 되고 말았다"며 불화의 과정을 고백했다.

이에 앞서 안재현은 21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저의 개인사로 물의를 일으켜 너무 죄송하다. 저는 구혜선님을 많이 사랑했고 존경하며 결혼했다. 저희 두사람 다 공인이기에 이 모든 과정이 조용히 마무리 되길 진심으로 바랐다. 그래서 돌발적인 공개에도 침묵하고 감수하려 했다. 하지만 과정과 앞뒤를 없애고 단편적인 부분만 공개해 진실이 왜곡돼 주변인들이 피해를 입게 된데다 어젯밤 주취중 뭇여성들과 연락을 했다는 의심 및 모함까지 받은이상 더이상은 침묵하고 있을 수 없어 이 글을 쓰게 됐다"라고 적었다.

한편 안재현과 정준영은 둘도 없는 절친 사이로 알려졌다. 안재현은 지난 2016년 4월 tvN go '신서유기2'에서 가장 친한 연예인으로 정준영을 꼽은 바 있다. 안재현은 "나는 정준영이랑 친하다"며 "예전에 Mnet '엠카운트다운'을 같이 했다"고 답했다. 실제로 지난 2014년 안재현과 정준영은 Mnet '엠카운트다운'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정준영 또한 2016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KBS '1박 2일' 외 출연해 보고 싶은 프로그램은?"이라는 질문에 tvN '신혼일기'였다. 그는 "요즘 '신혼일기'가 재밌더라"며 "구혜선·안재현 부부 편에 한번 출연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안재현이 (구혜선에) 너무 잡혀 살던데 옆에서 큰 힘이 되고 싶다"며 "그런데 나도 잡힐 것 같다"고 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23상승 6.513:24 09/19
  • 코스닥 : 643.53하락 1.5913:24 09/19
  • 원달러 : 1195.70상승 4.413:24 09/19
  • 두바이유 : 63.60하락 0.9513:24 09/19
  • 금 : 63.30하락 4.2313:24 09/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