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네이버 제치고 가장 입사하고 싶은 벤처·유니콘 1위

 
 
기사공유
/그래프=사람인
구직자들이 가장 들어가고 싶어하는 벤처·유니콘 기업은 어디일까.

22일 사람인이 구직자 1212명을 대상으로 ‘입사하고 싶은 벤처·유니콘 기업’에 대해 조사한 결과 카카오(23.8%)가 1위를 거머쥐었다.

지난해 조사에서 1위였던 네이버(22%)는 올해 2위로 밀려난 반면 지난해 2위였던 카카오는 1계단 상승하며 순위가 뒤바뀌었다.

지난해 6위였던 셀트리온(7.8%)은 순위가 3계단 올라 3위를 차지했다. 이어 쿠팡(5.5%), 우아한형제들(4.4%), 엔씨소프트(3.3%), 야놀자(3.1%), 서울반도체(2.8%), 카카오엠(옛 로엔엔터테인먼트)(2.4%), 위메프(1.6%)가 10위 안에 들었다.

특히 10위권에 쿠팡, 우아한형제들, 야놀자, 위메프 등 단기간에 괄목할 성장을 이룬 유니콘 기업도 4개나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조사 때는 10위 안의 유니콘 기업은 위메프가 유일했다.

해당 기업에 입사하고 싶은 이유로는 ▲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서(39.8%, 복수응답)가 단연 1위였다. 이어 ▲복리후생이 좋아서(29.3%) ▲조직문화가 좋아 보여서(25.2%) ▲기업 인지도가 높아서(22.7%) ▲연봉이 대기업 못지 않거나 더 좋아서(22.1%) ▲정시퇴근, 휴가 등 워라밸이 보장돼서(14.4%) ▲열정 있는 동료가 많을 것 같아서(12.7%) 등을 들었다.

구직자들이 이들 기업에 들어갔을 때 예상하는 근속연수는 평균 8.3년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5년’(26%), ‘10년 이상’(21.9%), ‘3년’(14.4%), ‘9년’(12%), ‘2년’(5.4%) 등의 순이었다.

또 구직자들이 벤처·유니콘 기업 입사시 받기를 원하는 연봉은 평균 3293만원으로 조사됐다. 구간별로는 ‘3000~3200만원 미만’(13.6%), ‘3800~4000만원 미만’(11.8%), ‘3400~3600만원 미만’(11.1%), ‘2800~3000만원 미만’(10.6%) 등의 순이었다.

상위 10위권 기업의 신입 연봉은 평균 약 3500만원 수준으로 구직자들이 원하는 것보다 높은 금액을 지급하고 있었다.

한편 구직자들은 벤처·유니콘 기업 입사를 위해 가장 필요한 역량으로 ‘인턴 등 직무경험’(28.4%)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 밖에 ‘인재상 부합’(22.9%), ‘대외/사회활동 경험’(10.1%), ‘자격증’(7.9%), ‘학력’(7.3%), ‘전공’(6.3%), ‘외국어 능력’(5.9%) 등을 생각하고 있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22상승 13.0215:30 09/16
  • 코스닥 : 638.59상승 8.2215:30 09/16
  • 원달러 : 1183.10하락 7.915:30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5:30 09/16
  • 금 : 58.36하락 0.9615:30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