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업계는 지금 'BTS 앓이중'

 
 
기사공유
/사진=뉴스1
콘텐츠업계가 또 한번 방탄소년단(BTS)을 주목하고 있다. 넷마블은 지난 6월 출시한 BTS월드 이후 새로운 신작 모바일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며 드라마 제작사 초록뱀미디어의 경우 시즌제 드라마 제작을 진행한다.

이미 세계적인 뮤지션이자 하나의 브랜드로 자리잡은 만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도 다양한 콘텐츠 확장성에 주목하는 모습이다.

22일 콘텐츠업계에 따르면 BTS 지식재산권을 활용한 미디어·게임 콘텐츠가 활발하게 제작되고 있다.

/사진=넷마블
글로벌 넷마블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신규 BTS 게임 아트워크 영상 중 한장면. /사진=관련 동영상 캡처
넷마블은 BTS를 소재로 한 신작 게임 티저 영상을 글로벌 유튜브 채널에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에 공개된 56초 분량의 티저영상은 감성적인 아트워크가 돋보이는 BTS 캐릭터 콘셉트 아트를 담고 있다. 개발은 넷마블 자회사 넷마블몬스터가 진행중이다.

해당 티저영상은 지난 21일 열린 ‘공동체와 함께하는 빅히트 회사설명회’서 최초 공개됐다.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회사설명회에서 “넷마블과 함께 BTS 스토리텔링 IP를 활용한 게임 신작 프로젝트를 준비중”이라며 “새 장르로 선보일 신작을 통해 감성적인 아트로 재탄생한 BTS 세계관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공동체와 함께하는 빅히트 회사설명회에서 콘텐츠 개발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관련 설명회에서는 BTS 시즌제 드라마에 대한 계획도 공개됐다. 제작사인 초록뱀미디어는 BTS를 주인공으로 한 시즌제 드라마를 사전제작할 계획이다. 초록뱀이 드라마에 직접 투자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수익을 나누는 구조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시즌제 드라마가 1020 팬덤층을 타깃으로 한다는 점에서 글로벌 진출시 최대규모의 한류콘텐츠가 될 전망이다.

콘텐츠업계 관계자는 “BTS가 이미 세계적인 브랜드 인지도를 쌓은 만큼 콘텐츠에 대한 매력도가 높다”며 “주 팬덤층이 자주 소비하는 OTT·게임 콘텐츠를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브랜드로의 입지를 다질 수 있는 기회로 평가받는다”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22상승 13.0218:01 09/16
  • 코스닥 : 638.59상승 8.2218:01 09/16
  • 원달러 : 1183.10하락 7.918:01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8:01 09/16
  • 금 : 58.36하락 0.9618:01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