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저이용 공공부지에 ‘공공주택’ 선보인다

 
 
기사공유
연희 혁신거점 조감도.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북부간선도로 상부를 활용해 이전에 없던 새로운 ‘도로 위 컴팩트시티’ 조성계획을 밝힌 데 이어 공터로 방치됐던 교통섬과 기존 빗물펌프장 부지 등 도심 속 저이용 공공부지를 복합개발해 청년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혁신적인 공공주택 모델을 선보인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대상지는 ▲경의선숲길이 끝나는 연희동 일대 교통섬 유휴부지(4689㎡)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앞 증산빗물펌프장 상부를 포함한 부지(6912㎡) 2곳이다.

서울시는 이런 공간에 공공주택을 조성하는 것은 이전에 없던 새로운 시도라고 설명했다.

이들 대상지는 역세권에 위치해 청년들의 직주근접 컴팩트시티를 실현할 수 있는 교통의 요지임에도 불구하고 도로로 둘러싸여 주변과 단절되고 공간 활용이 효율적이지 못했던 곳들이다.

서울시는 기존 세대수 개념에서 벗어나 공유주택, 1인주택 같은 가변적 ‘청년주택’이 총 500명 입주 규모로 들어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공유워크센터, 청년창업공간, 청년식당 같은 ‘청년지원시설’과 공공피트니스, 도서관 같은 ‘생활SOC’, 빗물펌프장 같은 ‘기반시설’이 입체적·압축적으로 조성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서울시와 사업대행자인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연희·증산 혁신거점 설계공모’ 당선작을 공식 발표하고 당선작이 제시한 설계안을 공개했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지난해 말 발표한 ‘주택공급 5대 혁신방안’의 핵심 사업 중 하나로 도심 속 저이용 유휴공간을 혁신해 생활SOC를 확충하는 ‘리인벤터 서울’ 프로젝트의 시범사업으로 추진된다.

당선작은 연희동 교통섬 부지가 17개 작품(국내 16, 국외 1), 증산빗물펌프장 부지는 14개 작품(국내 10, 국외 4)이 접수됐다.

서울시는 앞으로 설계 설명 및 작품전시회를 개최해 설계공모 과정과 구체적 계획안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66상승 10.3313:31 09/18
  • 코스닥 : 645.87상승 1.5913:31 09/18
  • 원달러 : 1191.80상승 1.113:31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3:31 09/18
  • 금 : 67.53상승 3.6513:31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