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산선 이달말 착공… 안산-여의도 69분→ 36분

 
 
기사공유
신안산선이 이달 말 첫 삽을 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지부진하던 신안산선 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 도심과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광역교통 문제 해소를 위해 추진 중인 신안산선 복선전철의 실시계획을 승인했다.

신안산선 복선전철은 지하 40m 이하 대심도에 철도를 건설해 지하 매설물이나 지상부 토지 이용에 대한 영향 없이 최대 시속 110㎞로 운행하는 광역철도다. 전철은 각각 안산·시흥을 출발해 여의도까지 44.7㎞ 구간, 15개 정거장을 지난다.

신안산선 개통 시 안산 한양대-여의도 구간은 기존 지하철로 1시간20분 걸리던 것이 25분으로, 원시-여의도는 1시간9분에서 36분으로 기존 대비 약 50~75% 이상 크게 단축된다.

특히 신안산선의 원시-시흥시청 구간에서는 서해선(소사원시선)을, 시흥시청-광명 구간은 월곶판교선으로도 환승할 수 있다.

국토부는 조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토지보상이 완료되는 구간부터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며 송산차량기지는 이달 말부터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착공식은 내년 9월9일 안산시청에서 개최될 계획이며 2024년말 개통을 목표로 본격적인 공사가 진행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94상승 0.7211:31 09/17
  • 코스닥 : 644.41상승 5.8211:31 09/17
  • 원달러 : 1188.20상승 5.111:3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1:31 09/17
  • 금 : 63.88상승 5.5211:3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