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에게도 이건 비밀, 2위 이전 연애사… 1위는?

 
 
기사공유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8월 8일부터 8월 18일까지 미혼남녀 총 396명(남 195명, 여 2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인 사이 사생활’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미혼남녀 대다수(86.6%)는 연인 사이에도 지켜야 할 사생활이 있다고 생각했다.
©이미지투데이

연인에게 숨기고 싶은 사생활은 주로 ‘휴대폰 비밀번호’(30.8%)였다. ‘이전 연애사’(18.2%)가 2위, ‘인간관계’(17.2%)가 3위, ‘재산 내역’(13.9%)이 4위를 차지했다. ‘모두 공개할 수 있다’는 답변은 11.4%에 그쳤다.

이들은 연인의 사생활 간섭이 지나칠 때 ‘나를 의심하는 것 같아 기분 나쁘다’(29.8%)고 말했다. ‘간섭하지 말라고 선을 긋는다’(24.2%), ‘피곤하지만 그래도 맞춰준다’(23.0%)는 의견도 있었다.

성별로 나누어 살펴보면 여성은 ‘나를 의심하는 것 같아 기분 나쁘다’(33.3%), ‘피곤하지만 그래도 맞춰준다’(20.9%)가 가장 많았다. 반면, 남성은 ‘단호하게 선을 긋는다’(32.3%), ‘나를 의심하는 것 같아 기분 나쁘다’(26.2%)는 답변을 택했다.

반대로 연인이 사생활을 모두 감춘다면 ‘궁금하기는 하지만 굳이 물어보지 않는다’(31.3%)는 반응이 일반적이었다. 2위 답변은 남녀의 의견이 갈렸다. 남성은 ‘우리 사이가 이것밖에 안 되는가 싶어 서운하다’(24.1%), ‘무언가 내게 숨기는 게 있을 것 같아 의심스럽다’(18.5%)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여성은 ‘개인의 사생활이니 나도 신경 쓰지 않는다’(21.4%), ‘무언가 내게 숨기는 게 있을 것 같아 의심스럽다’(18.9%)고 답했다.

한편 듀오 관계자는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 할지라도 두 사람의 모든 부분이 100% 일치할 수는 없는 법이다. 사생활에 대한 의견 차이는 사랑 싸움의 흔한 주제 중 하나”라며, “사생활을 어디까지 묵인하고 어디까지 간섭해야 하는지 정답은 없다. 충분한 대화를 통해 두 사람만의 선을 정하고 이를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