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김현수 사인회 불참… 흐릿해진 '베이징 금메달' 기리기

 
 
기사공유
롯데 자이언츠 야수 이대호. /사진=뉴스1

한국프로야구(KBO)가 오는 23일 '야구의 날'을 맞아 전국 5개 구장에서 팬 사인회를 진행하는 가운데 일부 스타급 선수들이 명확한 이유없이 불참해 팬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KBO는 지난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23일 야구의 날을 맞아 이날 경기가 열리는 잠실, 고척, 문학, 수원, 대구 5개 구장에서 공동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야구의 날'은 우리나라 야구대표팀이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9전 전승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8월23일을 기념하기 위한 날이다. 지난 2009년 제정돼 올해로 11주년을 맞았다.

이에 KBO 10개 구단은 팀 별로 2명씩 팀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사인회에 나와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진다.

KBO가 공개한 참가 선수 명단을 보면 잠실구장에서는 이형종·고우석(이상 LG 트윈스), 박민우·구창모(이상 NC 다이노스)가 팬들과 만난다.

이어 고척돔구장에서는 박병호·김하성(이상 키움 히어로즈)과 양현종·안치홍(이상 KIA 타이거즈)이,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는 김광현·최정(이상 SK 와이번스)과 김태균·정우람(이상 한화 이글스)이 나온다.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는 강민호·김상수(이상 삼성 라이온즈)와 김재호·박건우(이상 두산 베어스)가 팬들과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문제가 된 부분은 수원에서 사인회를 진행할 롯데 자이언츠다. KT 위즈에서는 투타 간판인 이대은·강백호가 나오는 반면, 롯데 자이언츠는 서준원과 고승민이 구단 대표로 나온다. 두 선수 모두 올해 프로에 데뷔한 신인이다. 두 선수의 올 시즌 성적이 나쁘지 않지만 타 팀에서 말 그대로 '간판급 스타'들이 나오는 것과 대비되는 부분이다.

22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KBO 측은 처음에 롯데 구단에 이대호와 손아섭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롯데 구단 측은 두 선수 대신 서준원과 고승민을 사인회에 참가시키기로 했다.

이에 대해 롯데 구단은 손아섭의 경우 허리 부상을 이유로 들었지만 이대호에 대해선 "미래의 주전이자 앞으로 성장할 선수들이 팬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줬다"는 내용이 전부였다.

그러나 롯데 팬들은 각종 커뮤니티와 댓글 등을 통해 "적어도 민병헌 급은 나왔어야 하는 것 아니냐", "욕먹을까봐 뒤로 숨는 것 아니냐", "순위와 팬서비스 모두 최하위다"며 롯데 구단과 이대호를 비판하고 있다.

LG 트윈스 야수 김현수. /사진=뉴스1

한편 LG도 김현수 대신 이형종이 참석하기로 결정해 논란을 빚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KBO 측은 LG 구단에 김현수를 요청했지만, LG는 "이형종 본인이 '사인회에 나가고 싶다'고 구단에 먼저 의사를 표명했다"고 교체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김현수와 고우석 중 왜 김현수가 빠졌는지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팬들은 2008 베이징올림픽 금메달 주역인 이대호와 김현수가 석연치 않은 이유로 행사에 불참하면서 "대회 우승을 기리는 행사의 취지도 흐릿해졌다"라고 지적하고 있다.
오는 23일 열리는 KBO '야구의 날' 팬 사인회 행사에 참여하는 각 팀 선수대표 명단. /사진=KBO 홈페이지 캡처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