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금융소외계층 특화서비스 시범실시

 
 
기사공유
KEB하나은행은 디지털 금융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 손님을 위한 특화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용인 기흥구 소재 실버타운에 입점한 ‘삼성노블카운티 PB센터’를 테스트 점포로 선정, 문자통역 태블릿 PC를 설치하고 약 3개월간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문자통역 태블릿 PC는 청력 감퇴로 원활한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고령 손님을 위해 은행 직원의 목소리를 실시간으로 문자로 변환시켜 준다.

이 서비스는 KEB하나은행의 스타트업 발굴·협업·육성 프로그램 ‘원큐애자일랩(1Q Agile Lab)’ 8기에 선정된 소셜 벤처기업 ‘소보로’가 개발한 태블릿 PC를 통해 실시간 제공된다.

KEB하나은행은 시범서비스가 끝나면 고객 반응과 개선사항 등을 반영해 고령층 손님이 많은 주요 지역의 거점 점포로 확대할 예정이다.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핀테크와 금융혁신 과정에서 소외될 수 있는 고령층이나 장애인의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해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포용적 금융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3하락 1.4910:52 09/17
  • 코스닥 : 642.81상승 4.2210:52 09/17
  • 원달러 : 1187.40상승 4.310:52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0:52 09/17
  • 금 : 63.88상승 5.5210:52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