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사흘만에 반등한 이유는?

 
 
기사공유

에이치엘비가 22일 3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자회사 LSK바이오파마(LSKB) 리보세라닙의 재발 및 전이성 선양낭성암종(ACC) 임상 2상이 미국 식품의약국으로부터 승인받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22일 에이치엘비는 전 거래일 대비 8100원(24.58%) 오른 4만10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거래량은 427만5665주의 규모로 약 1608억원 수준이다.

에이치엘비는 이번 임상 2상에 대한 유효성과 안전성 평가를 위해 12개 병원, 55명의 환자 대상의 오픈라벨/다기관 시험으로 진행했다.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은 “ACC에 대한 표준 항암 치료제가 전무한 상황에서 리보세라닙의 임상 2상을 통해 약효와 안정성을 확보했다”며 “이후 희귀의약품 신속심사프로그램을 통한 상업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