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수도권 분양시장, 신도시에 청약통장 쏠렸다

 
 
기사공유
상반기 수도권 신도시에 23만5712개의 청약통장이 몰린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올 상반기 수도권 분양시장은 신도시가 주도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수도권 청약통장의 약 70%가 신도시로 쏠렸고 높은 1순위 청약경쟁률의 대부분을 신도시 새 아파트가 차지해서다.

올 초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통제로 수도권 정비사업들이 주춤하자 신도시 알짜 물량들이 수요자들의 눈길을 끌며 선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23일 부동산 리서치 전문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금융결제원 자료를 바탕으로 올 상반기(1~6월) 수도권 분양 단지들의 청약 결과를 분석한 결과 1순위 청약에 사용된 청약통장수는 총 34만5728개, 이 중 신도시 새 아파트에는 68.17%인 23만5712개가 쓰였다.

특히 상반기 1순위 청약경쟁률 1~3위를 모두 신도시 새 아파트가 차지해 눈길을 끈다. 이외 5위와 7~8위에도 이름을 올렸다.

올 1월 위례신도시에서 공급된 ‘위례포레자이’는 평균 130.33대1로 상반기 수도권에서 가장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고 뒤를 이어 5월 동탄신도시에 분양된 ‘동탄역 삼정그린코아 더베스트’는 평균 89.29대1, 4월 위례신도시에서 선보인 ‘힐스테이트 북위례’는 평균 77.28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동탄2신도시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이처럼 신도시 분양에 청약통장이 몰린 이유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 주변 시세 대비 합리적인 가격과 체계적인 개발로 주거 편의성이 높아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된 것으로 분석된다.

소비자들 사이에서 신도시 신규 공급 아파트는 ‘결국 집값이 상승한다’는 학습효과가 강한 것도 한 요인이다. 업꼐에 따르면 동탄신도시의 경우 개발 초기인 2007년 3.3㎡당 평균 1278만원의 시세를 형성하다 공급물량이 쏟아진 2013년에는 1022만원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이후 점차 가격세를 회복한 동탄신도시의 현재 시세는 1340만원대를 형성한다. 동탄신도시는 신규 공급이 꾸준한 지역임에도 시세는 상승하고 있는 것.

업계 관계자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여파로 한동안 정비사업 공급 물량은 뜸할 것으로 전망돼 하반기에도 신도시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은 계속 될 전망”이라며 “특히 서울 접근성이 좋고 신도시 내에서도 우수한 입지의 단지들에 쏠림 현상이 심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