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열대우림서 대형화재… 호날두 "아마존 열대우림이 불타고 있다"

 
 
기사공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뉴스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가 아마존서 발생한 대형 화재를 언급했다. 

23일 오전(한국시간) 호날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마존 열대 우림은 지구 산소의 20% 이상을 생산한다. 그런 아마존 열대 우림이 지난 3주 내내 계속해서 불타고 있다. 우리의 지구를 구하는 일을 돕는 건 우리의 책임이다"라는 글과 함께 아마존 열대우림이 타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호날두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지난달 말 브라질 아마존 열대 우림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는 현재까지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혼도니아 주에서만 1000헥타르 가량의 환경 보호 구역이 소실됐으며, 계속해서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고 미국 뉴스위크는 보도했다. 

또 혼도니아의 한 지역 신문은 "화재로 인한 연기가 상공에서 두꺼운 층을 형성, 사람은 물론 주위 동식물까지 피해를 입고 있다"고 전했다.

주민들은 SNS에 '프레이 포 아마조니아(#PrayForAmazonia)'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촬영 사진 등을 공유하며 참상을 전하고 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70상승 0.1818:03 09/23
  • 코스닥 : 645.01하락 4.0618:03 09/23
  • 원달러 : 1194.00상승 618:03 09/23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3
  • 금 : 64.28상승 1.0518:03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