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공사 논란' 윤상현 집 시공사 "연예인 갑질, 방송과장"

 
 
기사공유
윤상현 집. /사진=동상이몽2 방송캡처

윤상현, 메이비 부부의 김포 주택이 ‘동상이몽’을 통해 부실 공사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해당 주택 시공업체가 “연예인의 갑질”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윤상현-메이비 주택 건축 공사 총괄 및 인테리어를 담당한 A사는 22일 공식입장을 통해 부실공사 논란을 반박하고 SNS에 윤상현-메이비 주택 사진을 삭제한 이유를 밝혔다.

먼저 A사 측은 “SNS 삭제는 피하려고 하는 의도가 아니다. 건축주(윤상현) 측에서 생각하고 주장하는 내용을 방송을 이용해 대중들도 건축주와 같은 생각을 하도록 만들어버린 상황이며, 댓글로 인한 2차 피해와 고객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을까해서다”라고 밝혔다.

A사는 “해당 주택은 윤상현 측이 직접 시공한 게 아니고, A사는 윤상현을 도와 주택 콘셉트 구상, 디자인, 설계 등을 총괄했다. 윤상현 측은 A사에 지난해 12월21일까지 공사비로 6억원 정도를 지급했고 지금까지 잔금 지급을 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상현은 지난 7월까지 방과 2층 욕실이 춥고 외부치장벽돌 일부에 금이 가는 하자가 있다는 이유로 잔금 지급을 미루다가 창틀에서 비가 샌다며 잔금 지급은커녕 하자 보수금 2억4000만원을 지급하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이번에 문제가 된 비샘 하자 등에 대해서는 윤상현 측에게 생활에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는 뜻과 즉시 하자 보수를 위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윤상현 측은 자신이 고용한 업체를 통해 하자를 보수할 것이고 그 비용인 2억4000만원을 지급하라며 협의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A사는 “아무리 힘없는 업체이고 방송 권력을 가진 연예인이라고 해도 이렇게 언론 플레이를 하는 것은 갑질”이라며 “제작진은 A사에 한번도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건축주 윤상현 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여과 없이 받아 방송으로 내보냈다”고 주장했다.

윤상현-메이비 주택의 부실공사 논란은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을 통해 공개됐다. 앞서 지난 19일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윤상현, 메이비 부부가 내수 및 배수 문제로 집 철거를 고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근 장마로 배수구를 비롯한 각종 하자로 온 집안에 물이 넘쳐 흐른 것.

방송에서 집을 방문한 전문가는 “철거하고 다 걷어내야 한다. 마감이 돼 있는지 확인한 다음에 방수도 다시 해야 한다”며 “배수구가 하나도 안 돼 있다“고 말했다.

윤상현 역시 ”입주한 후 최근 첫 장마를 맞았다. 비가 이렇게 많이 오는 게 처음이었다. 처음에는 다용도실에서 비가 줄줄 새더니 거실, 안방, 2층까지 온 집안의 창문에서 빗물이 새더라. 그때 시공이 잘못 됐음을 직감했다”고 전했다.

이에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윤상현, 메이비 부부에게 닥친 부실한 주거환경에 대해 안타까움믈 드러내며 시공업체의 부실공사를 지적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70상승 0.1818:03 09/23
  • 코스닥 : 645.01하락 4.0618:03 09/23
  • 원달러 : 1194.00상승 618:03 09/23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3
  • 금 : 64.28상승 1.0518:03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