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과일이 뜬다"… 샤인머스켓·썸머킹 등 이색과일 판매↑

 
 
기사공유
샤인머스켓. /사진=위메프 제공

당도, 모양, 식감 등 기존 품종의 단점을 보완한 다양한 신품종 과일이 등장하면서 새로움을 쫓는 고객들의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위메프는 지난 7월 1일부터 8월 15일까지 과일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샤인머스켓, 썸머킹, 신비복숭아 등을 이색 과일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모두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샤인머스켓’은 매출이 495% 이상 증가했다. 샤인머스켓은 씨없이 껍질째 먹는 청포도로 일반 포도보다 당도가 높다. 1송이 1만5000원이 넘는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

‘썸머킹’ 판매도 53% 이상 늘었다. 썸머킹은 여름철 가장 빨리 수확하는 초록 사과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해외 품종 초록 사과인 아오리를 대신해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순수 국산 품종이다.

겉은 천도, 속은 백도로 일반 복숭아에 비해 당도가 높다고 알려진 ‘신비복숭아’도 매출이 45% 증가했다. 청귤 판매도 늘었다. 청귤은 겨울에 먹는 감귤의 익기 전 단계인 풋귤 상태인데 지난해에 비해 24% 이상 많이 판매됐다.

이 밖에도 ‘딱딱이 복숭아’, ‘짭짤이 토마토’와 같이 품종의 특징을 이름 붙인 과일을 찾는 고객도 급증했다. 딱딱한 복숭아 품종을 일컫는 속칭 ‘딱딱이 복숭아’는 전년에 비해 65배(6417%)가량 많이 판매됐다. ‘짭짤이 토마토’라고 불리는 대저 토마토 판매는 180% 증가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최근 고객들은 과일을 구매할 때 맛을 좌우하는 당도뿐만 아니라 새로운 과일을 맛보는 것에 대한 재미도 추구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새롭고 다양한 과일을 만나볼 수 있도록 이색 과일 발굴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위메프는 과일, 채소, 수산, 축산 등 다양한 제철 식품을 모아 특가에 선보이는 ‘프레시특가’를 운영하고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73상승 10.413:49 09/18
  • 코스닥 : 646.32상승 2.0413:49 09/18
  • 원달러 : 1192.10상승 1.413:49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3:49 09/18
  • 금 : 67.53상승 3.6513:49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