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에 일본 당혹… 고노 다로 "극히 유감이다"

 
 
기사공유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진=로이터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이하 '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분노와 당혹감을 드러내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23일 "정부, 여당 내 분노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사토 마사히사 외무 부대신(차관)은 지난 22일 청와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발표 뒤 후지TV에 출연해 "(한국이) 안전보장 환경을 오인하고 있다"며 "있을 수 없는 어리석은 선택이다"고 주장했다.

이시하라 노부테루 자민당 소속 중의원도 이날 개인 트위터를 통해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이 판단은 동아시아 평화에 반드시 화근을 남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는 당초 재연장이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가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매체는 "지난 21일 고노 다로 외무상은 중국 베이징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나 '지소미아 문제도 (갈등을) 멈추자. 잘 해 나가자'고 말을 꺼냈고 강 장관도 긍정적으로 반응했다"고 전했다.

외무성 측은 강 장관의 반응으로 인해 한국 외교부에서 (지소미아) 연장을 위해 어떻게든 움직일 것으로 생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노 외무상은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발표 후 성명을 내고 "한국의 협정 종료 결정은 지역의 안전보장 환경에 대한 완전한 오판으로 극히 유감이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측에서는 지소미아가 다시 체결되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전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정부 관계자는 “일단 파기되면 다시 체결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측과 언론에서는 지소미아 '파기'라는 표현을 쓰고 있다. 우리 정부는 지소미아를 재연장 하지 않았으므로 '종료'됐다는 입장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70상승 0.1818:03 09/23
  • 코스닥 : 645.01하락 4.0618:03 09/23
  • 원달러 : 1194.00상승 618:03 09/23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3
  • 금 : 64.28상승 1.0518:03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