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호날두 저격… "걔 그럴 줄 알았다"

 
 
기사공유
서유리. /사진=JTBC 제공

서유리가 호날두의 노쇼 사건을 저격한다. 23일 방송되는 JTBC2 ‘악플의 밤’에서는 홍경민과 서유리가 출연해 화끈한 입담을 뽐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서유리는 최근 ‘노쇼 사건’으로 대한민국 축구팬들의 공분을 샀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의 인연을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서유리가 “호날두를 만나려고 스페인까지 직접 간 적이 있다. 호날두의 연습구장에 일주일을 갔다”며 그의 열혈팬이었음을 고백한 것.

그러나 이내 서유리는 호날두의 노쇼 사건을 언급하며 “걔 그럴 줄 알았다. 그때부터 조짐이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최고의 선수는 메시”라며 호날두 탈덕을 공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이에 서유리가 감지한 호날두 노쇼 사태의 징조가 무엇이었을지, 스페인 원정 덕질 비하인드 스토리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로 매주 금요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22상승 13.0215:30 09/16
  • 코스닥 : 638.59상승 8.2215:30 09/16
  • 원달러 : 1183.10하락 7.915:30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5:30 09/16
  • 금 : 58.36하락 0.9615:30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