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기업·국민부담 우려에도 건강보험료율 인상 유감”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보건복지부가 2020년 건강보험료율을 올해보다 3.2% 오른 6.67%로 확정한 데 23일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경총은 이날 코멘트를 통해 “이번 결정은 정부가 보장성 강화대책의 차질 없는 추진을 명분으로 고율의 보험료 인상을 고수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경영계는 보험료율 협상 과정에서 대내외의 엄중한 경제현실, 기업과 국민의 부담여력에 대해 거듭 우려를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충분히 반영하지 않은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부터라도 정부는 건보재정에 대한 국고지원율을 높이는 한편 의료쇼핑과 과잉진료 등 의료서비스의 과도한 수급을 통제할 수 있는 합리적이고 획기적인 방안과 부정수급 등 재정누수 방지를 위한 엄격한 지출관리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국민적 부담을 덜어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22상승 13.0215:30 09/16
  • 코스닥 : 638.59상승 8.2215:30 09/16
  • 원달러 : 1183.10하락 7.915:30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5:30 09/16
  • 금 : 58.36하락 0.9615:30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