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안작가 정체는?… "탱탱볼·컬러링 개발"?

 
 
기사공유
'실화탐사대' 안작가. /사진=MBC '실화탐사대' 방송화면 캡처

'실화탐사대' 안작가 편이 방송 이후 꾸준히 회제가 되고 있다. 최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안 작가의 충격적인 사생활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안 작가는 학력과 신상정보를 위조하고 인문학 강의를 진행, 동호회 회원들을 상대로 억대 사기 행각을 벌인 인물이다.

안 작가는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4년 간 총 9명에게 힐링센터 건립비용 명목으로 약 7억원의 투자금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그는 자신이 서울대생이며, 탱탱볼과 컬러링을 개발했다고 말하는 등 거짓정보를 유포해왔다. 실제 서울대 측 확인 결과, 안 작가의 이름을 찾을 수 없으며 문인협회 역시 그의 정보가 등록돼 있지 않았다. 

안 작가는 강연에서 "저는 아내가 다른 남자들하고 성관계를 하고 다닌다고 해도 이해한다. 나는 성을 넘어선 지 오래다"는 말을 한 바 있다.

하지만 안 작가는 이후 성추행 혐의에도 휩싸였다. 안 작가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피해 여성은 "안 작가가 뒤에서 잡고 아내에게 빨리 옷 벗겨라 그러더라"면서 "안 작가 아내가 와서 제 옷을 싹 벗겨버렸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안 작가가 인문학 강의를 주제로 SNS를 통해 모집한 회원은 무려 1만5000명에 달했다. 현재 회원들은 안 작가를 고소한 상태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8.12상승 8.9213:09 09/16
  • 코스닥 : 636.16상승 5.7913:09 09/16
  • 원달러 : 1183.60하락 7.413:09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3:09 09/16
  • 금 : 58.36하락 0.9613:09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