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토막살인' 장대호 오늘(23일) 검찰송치

 
 
기사공유
장대호. /사진=임한별 기자

‘한강 토막 살인사건’ 피의자 장대호(39)가 검찰에 송치된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장대호의 조사를 마치고 검찰에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 등의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방침이라고 23일 밝혔다.

경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별도의 브리핑은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장대호는 경찰이 용의선상에 두고 첫 조사를 한 직후 CCTV 영상을 삭제하는 등 증거를 인멸하고 5시간여 만에 모텔 사장에게 일을 그만둔다는 의사를 표하고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경찰조사에서도 “범행이 드러날 것이 우려돼 피해자이 사체를 훼손해 한강에 유기했다”고 진술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장대호가 자수한 것에 대해 자신의 삶에 대한 애착이 없고 판단능력이 떨어진 데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했다.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일반적으로 자수를 한다는 건 나중에 관대한 처분이라도 받아 보겠다는 심리에서 기인을 하는 건데 장대호는 언론 앞에서는 죄의식도 없고 호소를 하지도 않는 앞뒤가 맞지 않는 행동을 하고 있다”며 “이는 상황에 대한 판단 능력이 상당이 떨어진다고 볼 수 있는데 상당한 시간 혼자 표류하다시피 생활하며 인터넷으로 사회생활을 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70상승 0.1818:03 09/23
  • 코스닥 : 645.01하락 4.0618:03 09/23
  • 원달러 : 1194.00상승 618:03 09/23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3
  • 금 : 64.28상승 1.0518:03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