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 북 외무상 "미국, 제재로 맞선다? 오산"(상보)

 
 
기사공유
리용호 북한 외무상. /사진=뉴스1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미국이 대결적 자세를 버리지 않고 제재 따위를 가지고 우리와 맞서려고 한다면 오산”이라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2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는 미국의 가장 큰 위협으로 오래도록 남아있을 것이며, 미국으로 하여금 비핵화를 위해 그들 자신이 할 일이 무엇인가를 반드시 깨닫도록 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리 외무상의 이번 담화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발언에 맞대응하는 차원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 21일 미 국무장관 폼페이오가 미국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만일 북조선이 비핵화를 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를 유지하면서 비핵화가 옳은 길임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는 망발을 외쳐댔다”며 “개 꼬리 삼 년 두어도 황모 못 된다고, 역시 폼페이오는 갈 데 올 데 없는 미국 외교의 독초”라고 힐난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