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브라질 대통령과 환담… "협력강화"

 
 
기사공유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오른쪽)이 22일(현지시간) 브라질 대통령궁에서 보우소나루 브라질대통령과 만남을 가졌다. /사진=SK네트웍스 제공

브라질 사업현장을 방문 중인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을 만나 양국 간 협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주제의 환담을 나눴다.

최 회장은 22일(현지시간) 브라질 대통령궁에서 가진 보우소나루 대통령과의 접견자리에서 한국과 브라질 수교 60주년을 맞은 것을 언급하며 "오랜 관계를 바탕으로 대한민국과 SK네트웍스가 성장잠재력이 큰 브라질 시장에서 사업 협력기회를 발굴하고 확대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최 회장은 중장기적 관점에서 "현지 시장이 함께 성장해야 해외 진출 기업이 지속 가능한 사업구조를 구축할 수 있다"며 "SK네트웍스가 브라질 사회 발전의 근간인 교육 분야 발전을 도울 수 있도록 스타트업 중심의 교육개발 지원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 회장으로서 양국 간 경제, 사회, 문화 교류를 더욱 활성화할 수 있는 첨병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현지에 있는 한국 교민들에게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최 회장은 이날 브라질 대통령 접견을 마친 뒤 우리나라와 브라질 간 경제·문화·교육 교류 활성화를 위한 단체인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가 후원하는 브라질리아 세종학당 설립 1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최 회장은 축사를 통해 "한국과 브라질 수교 60주년을 맞아 더 많은 사람들이 세종학당에서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체험하며 우리나라를 더 잘 이해하고 나아가 양국 간 협력과 교류 확장에 이바지하는 긍정적인 기여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2011년부터 사단법인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 회장을 역임 중이며 같은 해 12월 브라질 명예영사로 위촉된 이후 민간 외교관으로서 다양한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이 같은 공로로 2015년 브라질 정부로부터 '히우 브랑쿠' 훈장을 수여받기도 했다.

한편 SK네트웍스는 지난해 남미시장 확대를 위해 브라질 법인을 세우고 트레이딩 사업을 전개해왔다. 또한 SK그룹이 강조하는 사회적 가치를 극대화하면서 현지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할 수 있는 신규 사업방안을 검토해 왔다. 금번 교육분야 지원 등 사업 기회 발굴·협력 제안도 이 같은 취지에서 나온 것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낙후된 교육환경 개선 니즈가 높은 브라질 정부를 도와 브라질 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해외 진출 기업으로서 현지 시장 이해도와 사업 역량을 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교육지원을 시작으로 브라질 시장에 적합한 사업모델을 지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