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해외보험사와 지식교류… "윈윈 해법 논의"

 
 
기사공유

오렌지라이프는 미국과 캐나다의 선도 보험사인 노스웨스턴 뮤추얼, 매스뮤추얼, 캐나다라이프 등을 방문해 ‘보험산업 지식교류세션’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지식교류세션은 ‘FC(재정 컨설턴트)채널 혁신을 위한 전속채널 미래전략 및 성장 모멘텀 확보’를 주제로 진행됐다. 저출산·고령화 등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시장 포화와 저금리, 저성장 추세 지속 등 국내 보험시장이 처한 여러 어려움을 이겨내고 업계를 선도하는 새로운 보험운영 모델과 미래전략을 준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렌지라이프 임원, 본부장, 지점장 및 실무자들은 각 보험사의 본사와 지점을 방문해 해당 회사의 임원 및 실무진들과 함께 보험업을 둘러싼 전반적인 이슈들과 성장둔화 현상에 공감대를 이뤘다.


설계사 증원과 생산성 향상 측면에서 공통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확인했으며 회사별 전략을 공유하고 상대 회사의 전략과 사례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고민하는 등 서로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

특히 오렌지라이프가 ‘AiTOM(FC 활동관리시스템)’, ‘오렌지라이프와 함께하는 오늘(고객소통플랫폼)’, ‘옴니 세일즈 플랫폼’ 등 혁신 디지털 플랫폼을 시연하자 참석한 각 회사들은 큰 관심을 나타냈다. 다양한 리크루팅 전략과 차별화된 신인육성 프로그램, 2030 밀레니얼 세대를 대상으로 한 증원과 코칭 전략에도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대면채널 경쟁력을 보유한 노스웨스턴 뮤추얼과 매스뮤추얼, 캐나다라이프 등은 고능률 설계사를 증대하는 방안, 우수신인 리크루팅, 동반영업활동 활성화 및 다양한 설계사 커리어 비전을 제시했다.

세션에 참가한 김범수 오렌지라이프 상무는 “미국과 캐나다는 성숙한 보험시장인 만큼 벤치마킹을 통해 국내 전속채널 시장에 접목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며 “이번에 방문했던 회사들과 앞으로도 전략과 의견을 지속적으로 교환하면서 통합적인 관점에서 영업전략, FC정신, 디지털화, 본사 관리, 맞춤형 영업지원 등의 전략방향을 수립하고 차별화한 고객대상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70상승 0.1818:03 09/23
  • 코스닥 : 645.01하락 4.0618:03 09/23
  • 원달러 : 1194.00상승 618:03 09/23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3
  • 금 : 64.28상승 1.0518:03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