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정부, 금융·외환시장 변동성 밀착 대응"

 
 
기사공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연구기관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하도록 상황을 면밀히 관리하고 점검·보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하는 것이 국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 종료 결정했다"며 “우리 경제가 외부의 어떤 충격에도 흔들리지 않도록 비장한 각오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가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국내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에 대해 밀착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보다 체계적이고 촘촘한 대응과 함께 국내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에 대한 적시 대응을 위해 경제부총리 주재 일본관계장관회의를 밀착 가동하고 있다"며 "기재부 1차관이 주재하는 거시경제금융회의를 당분간 주 2회 열고, 산업부 차관도 참석하도록 해 금융시장뿐 아니라 실물 부문까지 점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청와대는 일본이 과거사 문제를 무역보복의 수단으로 활용한 것을 근거로 지소미아 협정을 종료 결정한다고 발표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일본 정부가 포토레지스트 등 2건의 수출허가를 했지만 입장이 근본적으로 변화됐다고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일본의 조치로 소재·부품 조달에의 차질 등 기업 피해가 당장 발생하고 있진 않지만 일본 정부의 자의적인 판단에 따라 언제 어디서나 수출규제가 이뤄질 수 있다는 불확실성이 상존해 우리 경제와 기업들에 우려와 부담을 주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경제를 경제외적 목적으로 흔들면 자율과 창의라는 시장경제의 기본원칙이 흔들리고 그동안 세계를 분업 효율성으로 엮어 놓았던 글로벌 생산망을 흐트러뜨리는 것"이라며 "문제가 조기에 매듭지어지도록 일본 정부는 협의에 나서고 하루빨리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를 원상회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69하락 1.4918:02 11/18
  • 코스닥 : 669.34상승 0.8318:02 11/18
  • 원달러 : 1164.50하락 2.118:0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2 11/18
  • 금 : 61.93하락 0.5418:0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