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추석 앞두고 협력사에 대금 조기지급… "자금부담 완화"

 
 
기사공유
/사진=각사 제공
유통업체들이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에 납품 대금을 조기 지급하며 자금부담 완화를 돕기 위해 나섰다. 

홈플러스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회사의 원활한 자금운영을 돕기 위해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기지급 대상 회사는 대기업을 제외한 중소 협력회사 2900개사로 800억원 이상 규모의 대금이 조기 지급된다. 홈플러스는 중소 협력회사 대금을 정상지급일보다 평균 20일 앞당겨 추석연휴 전인 오는 9월10일 일괄 지급하기로 했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 차원에서 자체적으로 금융비용을 투자하여 상품 대금을 명절 전에 미리 지급하기로 했다"며 "중소 협력회사들이 자금 부담을 덜고 추석 영업을 준비하는 데 작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세계그룹 계열 이마트와 이마트 에브리데이는 협력사 1300여 곳에 1500억원 규모의 납품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협력업체들이 명절 때 상여금과 임금, 원자재 대금 등 자금소요가 많이 발생하는 것을 고려한 조치다.

지급대금 규모는 이마트가 1000여개 협력사에 약 1330억원, 이마트 에브리데이는 350여개 협력사에 약 175억원이다. 9월15일 정산분을 5일 앞당겨 연휴 전인 9월10일에 지급할 계획이다.

롯데그룹도 협력사 자금운용에 도움을 주기 위해 다음달 10일까지 납품대금 7400억원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납품대금 조기 지급에는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케미칼, 롯데칠성음료, 롯데제과 등 롯데그룹 36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롯데그룹은 평상시보다 약 12일 앞당긴 9월10일까지 모든 지급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로 인해 약 1만3000곳의 중소 협력사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추석 전 협력사 200여곳에 상품거래 및 물류 정산대금 약 500억원을 평소보다 약 1주 앞당긴 9월10일에 지급할 예정이다.

박재구 BGF리테일 사장은 "추석을 앞두고 각종 비용 지급에 큰 부담을 안고 있는 중소협력사들의 고충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정산 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23:59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23:59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23:59 09/18
  • 두바이유 : 63.60하락 0.9523:59 09/18
  • 금 : 63.30하락 4.2323:59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