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뮤직K, 전속계약 '갑론을박'… 미우새 "추이 지켜볼 것"

 
 
기사공유
가수 홍진영. /사진=장동규 기자
홍진영과 소속사의 전속계약에 대한 분쟁이 커질 조짐이다. 홍진영이 소속사 뮤직K를 상대로 계약해지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낸 직후 소속사가 그의 주장을 모두 반박한 것.

홍진영은 지난 23일 자신의 SNS에 "그동안 스케줄 펑크 한번 없이 일에만 매진해 왔다. 종종 돈독이 올랐단 댓글들을 보며 제 몸을 좀 쉬게 해주고 싶을 때도 많았으나, 하루에 여러차례 한달에 많게는 수십건의 행사를 묵묵히 열심히 하는 게 보잘 것 없는 저를 키워준 회사에 대한 보답이라 항상 생각해왔다"면서 10년간 몸담고 있던 소속사 뮤직K을 상대로 계약해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그런데 어느 순간 건강도 급격히 나빠지고 6월초엔 하복부 염증이 심해져 수술까지 받는 일이 생겼다. 스케줄을 소화하는 게 너무 힘들었고 수차례 고통을 호소했음에도 소속사는 일정을 강행했다"며 "그 와중에 저도 모르는 사이 많은 일들이 제 이름으로 벌어지고 있었다. 제가 모르는 광고주와의 이면 계약,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매달 수수료 명목으로 적게는 수백만원, 많게는 수천만원 빠져나간 것으로 의심되는 불투명한 정산 방식, 제가 원치 않았던 공동사업계약에 대한 체결 강행, 행사 및 광고 수익 정산 다수 누락 등. 고민 끝에 저는 지난 6월 소속사에 전속 계약 해지 통지서를 전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홍진영의 소속사인 뮤직K도 이날 홍진영의 주장 후 공식 입장을 통해 "홍진영씨가 일방적인 입장을 발표한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지난 2014년 3월 홍진영씨와 전속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한 이래 물심양면으로 홍진영씨의 연예활동을 지원해왔다"고 말했다.

뮤직K는 홍진영이 주장한 무리한 일정 강행에 대해 "홍진영씨가 충분히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스케줄을 잡았고, 홍진영씨가 원하는 방송 및 광고에 출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교섭과 홍보활동을 진행했다"며 "무엇보다 홍진영씨가 좋은 음악으로 대중들께 보답할 수 있도록 음원 및 음반 등 콘텐츠 제작에도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전속계약을 갱신할 때마다 수익분배율을 높여주었으며 그 외의 계약 사항들도 홍진영씨가 원하는 조건에 맞춰서 변경했다"며 "홍진영씨는 지난 5년간 100억원 이상에 이르는 금액을 정산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홍진영·선영 자매가 출연하는 SBS '미운우리새끼'(미우새) 측은 "현재 보도를 접하고 사실 확인 중"이라며 "이번 주 홍진영 홍선영 자매의 방송 분량은 없다. 이는 애초에 결정된 것이고 추이를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18:03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18:03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18:03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8:03 09/18
  • 금 : 67.53상승 3.6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