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영상 멀어지나… 류현진, 홈런 3방에 방어율 '2점대'

 
 
기사공유

LA다저스의 투수 류현진. /사진=로이터
류현진이 뉴욕양키스의 강타선을 넘지 못하고 홈런 3방에 무너졌다. 이날 7실점하며 1점대 방어율은 2점대로 올라갔다.

류현진은 24일 오전 11시10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양키스전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등판 전까지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1.64로 리그 전체 1위를 달렸다. 시즌 13승에 도전한 류현진은 1회초 뉴욕양키스의 중심타자들을 상대로 호투하며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선두타자 르메휴에게 안타를 허용했으나 이어진 저지, 토레스와의 승부에서 모두 삼진을 잡아냈다. 류현진은 뉴욕양키스의 4번타자인 산체스를 뜬공으로 아웃시키며 1회초를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2회에는 내야수비진의 실책으로 실점위기에 놓이기도 했으나 위기를 잘 넘겼다.

하지만 3회부터 흔들렸다. 류현진은 3회초 저지와 산체스에게 연속 홈런을 맞았다. 이후 5회초 만루허용까지 허용하면서 강판됐다. 4와 3분의 1이닝 동안 7K, 7실점한 류현진은 시즌 13승을 다음 경기로 미뤘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9.28하락 2.9411:02 09/17
  • 코스닥 : 642.51상승 3.9211:02 09/17
  • 원달러 : 1187.90상승 4.811:02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1:02 09/17
  • 금 : 63.88상승 5.5211:02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